검색
진보평론 카테고리
편집자의 글
특집ㆍ기획
정세ㆍ시평
발언대
일반논문
기획연재
문화마당
서평
기타
진보평론 참여
독자투고 안내
원고집필요령
정기구독신청
진보평론 자료실

진보평론 > 자료실

자 료 실

 
7번 : [회원글] ILO가 제시한 전세계 고용 및 빈곤 실태
글쓴이: ILO 제시 등록: 2003-06-07 18:32:21 조회: 4778

< ILO가 제시한 전세계 고용 및 빈곤 실태>


(제네바=연합뉴스) 오재석 특파원= 환 소마비아 국제노동기구(ILO)
사무총장은 6일 고용창출을 위한 새로운 방안이 모색되지 않는 한 오는
2015년까지 전세계의 빈곤층을 절반을 줄이는 노력은 실패할 것이라고 경고했다.

소마비아 사무총장은 제네바에서 열리고 있는 제91차 ILO총회에 제출한 보고서를 통해 현재의 상황이 지속될 경우 `밀레니엄 개발 목표'는 달성되기 어렵다고 지적하면서 "빈곤에서 벗어날 수 있는 방법은 일자리"라고 강조했다.

소마비아 사무총장은 "오늘날 다자주의에 대한 최대의 도전은 빈곤"이라고 규정하면서 "빈곤과의 전쟁을 하향식으로 전개하는 대신에 다자체제를 통해 빈자(貧者)들이 갖고 있는 용기, 창의력, 지속성, 결속력 등 사용되지 않은 잠재력을 추출해내는 방안이 모색돼야 한다"고 말했다.

소마비아 사무총장은 빈곤퇴치를 위한 실천방안으로 노.사.정 3자에게
▲고용창출 ▲노동권 보장 ▲기본적인 사회적 안정 제공 ▲대화와 분쟁해결 촉진 등을 촉구했다.

ILO가 소마비아 사무총장의 보고서를 통해 제시한 전세계 고용 및 빈곤
실태에 관한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.

-현재 약 1억8천만명에 달하고 있으며 증가 추세에 있는 공식적인 실업자수는 사상 최고에 이르고 있다.

-세계 노동력은 매년 5천만명 가량 증가하고 있으나 신규 노동자 수는 퇴직노동자 수를 초과하고 있다. 신규 노동자들의 97%는 개도국에 거주하고 있다.

-세계 인구의 5분의 1를 차지하는 최고 부유층과 극빈층의 `소득격차'는 증대되고 있다. 지난 60년에 30대 1이었던 소득격차는 99년에 74대1로 확대됐다.

-남성에 비해 여성과 소녀들이 가난의 덫에 빠질 확률이 더 높다. 개도국 여성 근로자의 3분의 2는 대부분 최저 임금의 직종에 종사하는 등 비공식 경제에서 활동하고 있다.

-향후 10년에 걸쳐 현재 5-15세의 연령층에 있는 10억명 이상의 젊은이들이 근로연령에 진입하게 된다. 그러나 세계경제는 이들의 기술, 에너지, 의욕 등 무한한 잠재력을 최대한 활용할 수 있을 만큼 충분히 조직화가 되어 있지 않다.

-빈곤은 모든 사회에서 일어나는 세계적인 현상이다. 심지어 상위 20대 공업국에서도 인구의 10% 이상이 중간 소득의 절반에 미달하는 빈곤선 이하의 생활을 영위하고 있다.

-90년대 중국과 다른 동아시아 국가들에서의 빈곤층 감소로 매우 낮은
임금을 받는 근로자 수가 11억명에서 9억명으로 현격히 줄었지만 남아시아에서는 약 11억명을 그대로 유지하고 있다.

ojs@yna.co.kr
(끝) 2003/06/07 01:03 송고


 


정규표현식
[ 0.09 sec ]

| 목록보기 | 윗글 | 아랫글 | 글쓰기 | 관련글쓰기 | 수정 | 삭제 |

Powered by 노동넷

Copyleft by 진보평론(The Radical Review)   전화: 02)2277-7950 팩스: 02)6008-5138
(우121-855) 서울시 마포구 신수동 180-1 3층